여수시, 여성 농‧어업인에게 연 20만 원 행복바우처 지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여수시, 여성 농‧어업인에게 연 20만 원 행복바우처 지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어촌지역 여성농어업인에게 문화활동 기회 제공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8억 2천만 원을 들여 관내 4,100여 명의 여성 농‧어업인에게 1년에 20만 원(자부담 2만 원)의 행복바우처카드를 발급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전남 도내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실제 농어업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 75세 미만의 여성 농‧어업인으로, 농업‧어업‧임업 경영체 등록 및 농지원부, 어업관련 허가 등을 통해 영농(어업)을 확인할 수 있는 자다.   


신청방법은 2월 26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단 사업자 등록 및 전업적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다른 법령에 의해 유사한 복지서비스 수혜자(문화누리카드 지원대상자 등)는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문화여건이 열악한 농어촌 여성농업인들에게 행복바우처 카드 지급으로 보다 나은 농어촌 문화혜택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었다”며 “신청 가능한  모든 여성농어업인은 기한 내 꼭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