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2,085 ·  어제 : 7,450 ·  전체 : 9,585,492
문화는 산소와 같다
문화는 그 지역의 산소이듯, 사람들의 호흡과 동식물의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아주 중요한 공기와 같다 할 것이다. 즉 우리 사회에서 문화를 사람들의 허파와 같이 보듯, 5분만 숨을 쉬지 안으면 생명을 잃기 때문에 ... [2010-11-04 08:32]
오만과 독선 홍보
우리 사회에서 오만과 독선을 “태도가 거만하다.” 또는 “자기 혼자 만이 옳다고 믿고 객관성을 생각하지 아니 한 행동.” 등을 말하고 있다. 즉 상대방의 개념과 논리에 대해 귀를 닫고 있는 사람을 두고, 오만과 독선... [2010-11-03 22:29]
소방통로 확보’는 우리의 의무이자 행복의 파수꾼
‘소방통로 확보’는 우리의 의무이자 행복의 파수꾼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하게 변해 본격적인 화기취급의 증가로 소방차의 출동횟수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주택가 골목길, 상가밀집지역, 시장주변 등의 도로는 폭이 좁고, 불법 주·정차 차량과 노상 상품적치 및 노점행위로 인해 소방차... [2010-11-03 12:32]
시민을 “농락”하지 마라
최근 전남 순천시와 시의회간 깊은 갈등을 지켜본 대 다수 시민들이 “선량한 시민을 우롱하지 말라.”는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왜냐면 지난 7월 민선 5기가 시작되면서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와 관련, 조례안과 동의안... [2010-11-02 13:13]
꽃 시정에 달인
제목 / 꽃 꽃은 참으로 예쁘고 아름다워 우리 사회에서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게다가 기쁨과 즐거움을 선사 함은 물론 아름다운 자태 또한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람을 매혹시키는 향기까지 품고 있다. 그 아... [2010-11-02 09:15]
過 猶 不 及
‘과유불급’이라 함은 모든 일에 있어 정도가 지나치면 도리어 안한 것만 못한다는 뜻이다. 즉 배부른 것이 배고픈 것보다 물론 좋은 일이지만, 배가 너무 부르면 병이 나게 된다는 뜻과도 같다 할 것이다. 이는 민선 시... [2010-11-02 09:10]
조기 발주의 패해
중앙 정부는 2010년 6.2 지방 선거를 앞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 건설분야 등 각 분야에 걸쳐 조기발주를 강력히 독려했다. 이에 일부 지자체들은 이를 명분 삼아 상반기에 지나친 조기발주로 인해 하반기... [2010-11-02 09:06]
조직체계 바로 잡아야 할 순천시
조직의 유지는 분명한 사회 발전과 질서의 징표 되지만, 조직의 붕괴는 구성원들의 혼란을 가져 오게 된다. 즉 조직은 고용을 창출하고 구성원들에게 경제적 보장을 제공함으로써, 사회 전반에 생명력을 불어 넣지만, 공 조... [2010-08-27 21:41]
“지조”을 지켜야
지조라 함은 원칙과 신념을 굽히지 않고 끝까지 지켜 나가는 꿋꿋한 의지를 말하고 있다. 즉 한번 옳다고 마음 먹은 일은 용광로의 뜨거운 불길에 돌과 무쇠가 녹아내리 듯한, 고통스러운 상황이 올지라도, 한 자락 맑은 바람과 같이 변함없는 담담한 마음을 두고, 일컫는 말일 것이다. 따라서 ... [2010-08-27 21:39]
시민 건강을 외면한 순천시 보건소
흔히들 우리 사회에서, “돈을 잃은 것은 조금 잃은 것이요. 명예를 잃은 것은 많이 잃은 것이요. 건강을 잃은 것은 전부를 잃은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 같은 맥락에서 최근 전남 순천 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져야 할 보건소가 방역을 비롯해 불량 식품 등 의술을 상술로 착각한 일부 병.... [2010-08-13 21:37]
“한숨 소리” 높은 순천시 인사
전남 순천시 민선 5기 첫 인사 단행에 따른 “한숨 소리”가, 숨통을 조이는 듯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최근 노관규 순천 시장은 승진 13명. 전보 280명을 이동 시키고, 17개 부서의 6급 보직을 통폐합하거나 명칭을 변경 했다. 이로 인해 6급(계장) 보직을 받지 않는 직원들이 무... [2010-08-05 12:59]
작은뉴스 OPEN! 작은 소리 크게 듣겠습니다.
작은뉴스 OPEN! 작은 소리 크게 듣겠습니다. [2010-07-02 14:15]
  291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광양국가산업단지 명당3지구 용지분양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