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광양상의, 2019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BSI)
기업경기 전망지수 86.5로 전분기(68.0)에 비해 다소 호전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는 관내 1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광양시 기업경기전망지수가 86.5로 전분기(68.0) 대비 18.5% 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체감경기를 보면 전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전분기(4.0%)에 비해 다소 늘어난 19.2%를 나타냈지만 전분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48.1%, 경기악화를 예상한 기업체는 32.7%로 나타났다.

  3분기 영업이익 실적추정은 ‘호전될 것 15.4%’, ‘불변 40.4%’, ‘악화 44.2%’이며 4분기 영업이익전망은 ‘호전될 것 19.2%, 불변과 악화가 각각 40.4%로 조사돼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정부전망치 이하(50.0%)’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2%이하(23.1%)’, ‘정부전망치 수준(25.0%)’, ‘정부전망치 상회(1.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정부전망치 : 2.4~2.5%>

  올해 영업이익(실적) 목표치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과반수 정도가 ‘목표치 미달(55.8%)’를 꼽았으며, 그 이유로는 ‘내수시장 둔화(38.5)’가 가장 많았고 이어 ‘고용환경변화(17.3%)’, ‘미중 무역전쟁(1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 목표치미달(55.8%) > 목표치달성(42.3%) > 초과달성(1.9%)

  투자 추이는 ‘불변(67.3%)’, ‘악화(26.9%)’, ‘호전(5.8%)’ 등의 순이었으며, 악화를 응답한 기업들은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40.0%)’,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26.7%)’, 기타(20.0%) 등을 그 이유로 답했다.

 경제주체의 경제활성화 노력에 대해서는 10점 만점에 ‘기업(7.5점)’, ‘정부(5.7%)’, ‘국회(3.5점)’으로 기업의 노력에 비해 정책과 법률이 미흡한 것으로 평가했다.  
 
  경제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정책과제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51.9%)’이 가장 많았으며, ‘파격적 규제개혁(23.1%)’, ‘R&D인력 지원 강화(13.5%)’,‘자금조달 유연화(11.5%)’ 등의 그 뒤를 이었다.

  광양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환경이 소규모 개방경제하의 국내 기업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며 “내수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투자심리와 가계의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지만,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과 함께 정책과 법률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0~200사이로 표시되며, 100을 넘으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미만이면 반대로 악화될 것으로 예상함을 의미한다. 

 

 

 

 

< 이기현 기자 >

기사등록 : 2019-10-21 오후 3:51:26 기사수정 : 2019-10-21 오후 3:51:41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