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시장의 가치있는 소통행보

최근 조충훈 순천시장의 행보에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일각에서 지적하는 불통 이미지를 불식시키려는 등 각계 인사들과 소통의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다.

사실 그동안 순천시는 각종 선거과정에서의 후유증 등으로 시민들은 물론 청내 공무원, 의회, 각 기관까지 서로 ‘네편, 내편’으로 나뉘어 갈등의 골이 패여 있는 점을 부인키 어렵다.

이에 조 시장은 지난 14일 불통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노조사무실을 6년여 만에 개방, 소통과 화합의 의지를 보여주는 등 적극적인 소통 화합행보에 나서고 있는 것.

조 시장의 최우선 행보는 시 공무원 노조와 전공노 산하 노조간 통합 등 직원들간 화합 추진이다.

통합 노조사무실을 개설해 준다면 이를 계기로 양대 노조간 갈등이 봉합되고 통합과 소통의 전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터이다.

다양한 계층과의 대화 발걸음도 눈에 띈다. 조 시장은 얼마전 연화원 및 공원묘지 현장 근무자와 런치미팅을 가졌다. 다소 의외다.

조 시장의 이런 행보는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묵묵히 자신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 시청 측의 설명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조 시장은 최근 환경미화원과 해장국 미팅을 가졌으며 미팅을 신청한 청내 여직원들과 함께 업무 종료 후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등 소통과 대화 행보도 계속하고 있다.

시청 측은 조 시장의 이런 행보가 앞으로도 하위직 직원들과의 도시락 미팅이나 삼겹살 미팅 등 소박하고 담백한 모습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일부 자신의 안일만 챙기는 고위 간부들이나 일부 공직자들이 조 시장의 이런 행보에 탁색을 시키는 안타까움이 있긴 하지만 조충훈 시장의 소통과 화합 행보는 일단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이 시민들의 대체적 시각이다.

< 작은뉴스 칼럼리스트 겸, 전남매일 취재부장 >

기사등록 : 2012-11-14 오전 10:00:08 기사수정 : 2012-11-26 오전 9:58:32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