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5,249 ·  어제 : 10,184 ·  전체 : 9,993,415
농협 하나로마트, 자체 상품에 수입산 제조품목 53% 늘어

수입산 판매에 대한 반복된 지적에도 불구하고, 농협 하나로마트의 자체 상품에 수입산 원재료를 사용하는 비중이 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이 18일 농협 하나로유통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자체 상품 가운데 수입 원재료를 사용하는 품목이 2013년 47개 품목에서 지난해 72개 품목으로 5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체 품목 가운데 수입원재료의 사용률이 33.1%에서 34.0%로 0.9% 늘었다.

 하나로마트의 자체 상품(PB상품)은 2013년 142개 품목에서 지난해 212개 품목으로 늘었고 전체 수량도 3750만 6374개에서 4460만 3217개로 늘었다. 판매금액은 543억원에서 463억원으로 다소 줄었다.

 또 수입 와인의 판매액은 2013년 75억원에서 지난해 100억원으로 25억원 늘었으며, 수입과자도 50억원에서 69억원으로 증가했다.

 황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농협 하나로마트의 수입농산물 판매를 지적했고, 이에 대한 대안으로 하나로마트의 농산물 판매비중 50% 이상의 강제규정을 만들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농협경제지주는 “지역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수입농산물을 판매할 경우 불이익을 주고, 농산물 취급비율이 50%가 넘도록 하는 규정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또 다른 사각에서, 수입산 판매가 늘고 있다는 지적이다.

 황 의원은 “우리 농산물 보호의 최후의 보루가 돼야 할 농협이 수입산 비중을 늘려서는 안된다”며 “수입농산물을 원재료로 하는 가공품 판매에 대한 엄격한 규제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 김민재 기자 >

기사등록 : 2016-02-22 오전 11:59:32 기사수정 : 2016-02-22 오전 11:59:32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여수4색에빠지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