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2,464 ·  어제 : 6,884 ·  전체 : 6,871,568
수입농수산물 팔아치우는 농협, 거대 갑질 유통기업 되어간다
농협의 유통사업 치중, 부작용 우려... 일부 품목에 55% 폭리 취해

 농협이 지난해 유통 사업을 통해 벌어들인 돈이 13조원 7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형마트 업체인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의 매출액보다 규모가 큰 것으로 농협이 농업보다 유통사업에 치중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시)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유통사업 매출 총액’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농협의 유통사업 매출 총액은 13조 7,426억원이었다.

이는 국내 주요 대형마트 업체인 롯데마트의 작년 매출 8조 5,080억원, 홈플러스의 6조 6,067억원을 크게 상회할 뿐 아니라, 2016년 농식품부 예산 14조 2,883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로 농협의 유통사업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특히 홈플러스 매출과 비교하면 두 배를 넘어선다.

구분별로는 지역 농·축협 마트를 통한 매출이 8조 7,017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유통계열사별로는 하나로유통이 3조 1,448억원, 농협유통이 1조 3,542억원, 충북유통 2,092억원, 부산·경남유통 1,804억원, 대전유통 1,523억원 순이다.

연도별로는 2013년 9조 4,010억원, 2014년 9조 7,916억원이던 매출이 2015년 12조 8,757억원으로 크게 증가한데 이어, 2016년에는 13조 7,426억원을 기록하며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냈다.

한편 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는 수입농산물 판매, 수입산 제품 확대 등의 문제로 국정감사를 통해 수차례 지적을 받아왔다. 우리 농산물 판매를 장려해야 할 농협이 오히려 유통사업 확장에만 치중해 이를 저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뿐 아니다. 중소기업중앙회의 2016년 2월 발표에 따르면, 하나로마트는 납품업체로부터 최대 55.0%의 마진률을 적용하는 등 특정 업체 또는 일부 품목에 다른 대형마트에 비해서도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농협 하나로마트는 타 업체들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전국 2,216개의 매장을 운영하면서도 일정 비율 이상의 농수산물 판매를 조건으로 「유통산업발전법」에 의한 영업시간 제한, 의무휴업에서 예외를 적용받고 있기 때문에, 농협의 유통 사업이 오히려 지역 상권 및 재래시장을 고사시키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위성곤 의원은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에 이바지해야 하는 농협이 유통 사업 등 수익사업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농협은 농민들을 위한 협동조합이라는 점을 상기하고, 유통 사업 역시 농민들을 위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서문기 기자 >

기사등록 : 2017-10-23 오전 9:08:39 기사수정 : 2017-10-23 오전 9:09:26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4611-3323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