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8,345 ·  어제 : 8,120 ·  전체 : 8,839,431
광양시, ‘100원 택시’ 6월부터 22개 마을로 확대 운행

광양시는 2015년부터 교통 취약마을을 대상으로 운행하고 있는 100원 택시를 오는 6월부터 골약동 지역 3개 마을을 추가해 총 22개 마을로 확대 운행한다고 밝혔다.

‘100원 택시’는 시내버스가 운행되지 않은 교통 취약지역 주민이 택시를 불러 이용권과 100원을 지불하면 마을회관에서 읍·면?동 소재지까지 이동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운송수단이다.

‘100원 택시’ 이용자는 주로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고령자로 지난해 5월 만족도 조사에서 이용자 97%가 만족할 만큼 주민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해 조례 개정을 통해 운행기준이 마을회관에서부터 버스 승강장까지 거리를 기존 1km에서 700m로 완화하고, 지난 1월 광양읍 삼성, 옥룡면 율곡?남정 등 6개 마을을 추가로 확대했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진행되는 ‘공공형 택시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100원 택시’를 동지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골약동 통사, 중양, 대화마을 등 3개 마을이 추가돼 119가구가 이용 혜택을 받게 됐다.

아울러 이번 100원 택시 확대가 오는 7월부터 개정된 「근로기준법」이 시행됨에 따라 ‘노선버스의 특례업종 제외’와 ‘근로시간단축’에 대응하기 위한 농촌지역의 시내버스 대체 교통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형찬 교통과장은 “100원 택시가 교통취약지역과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교통편익을 제공해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며, “국정과제에 100원 택시가 포함되어 있는 만큼 시 전역 자연부락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통해 기준거리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교통약자와 교통취약지역 주민의 교통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기현 기자 >

기사등록 : 2018-05-29 오후 12:32:47 기사수정 : 2018-05-29 오후 12:32:48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