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공동주택 '신종코로나' 방역 소독에 나서

신종코로나가 창궐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가 혼돈의 늪에 빠졌다.

한국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진행 중이다.

각 정당에서는 신종코로나 대비 과도한 대민접촉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홍보활동의 주를 이루는 각종 행사가 취소됐고 예비후보들은 sns홍보 비중을 높이는 양상을 띈다.

이러한 가운데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선거 홍보용 명함을 내려놓고 공동주택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놀이터의 버튼 및 손잡이를 방역 소독하고 있다는 훈훈한 얘기가 전해지고 있다.

안 예비후보가 지난 9일 일요일 오후 아내 이미옥과 함께 광양읍 소재 창덕에버빌 1단지 (1,416세대)와 2단지(608세대)전 세대의 엘리베이터를 3시간에 걸쳐 소독한 사실이 알려졌다.

< 아파트 엘리베이터 소독 중인 안준노 예비후보와 부인 이미옥 여사 >

그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소독을 마치니 아내 이미옥이 코피를 흘리더라”며 아내에겐 미안하지만 모처럼 보람 있는 하루였다는 소감을 전했다.

안 예비후보의 11일 자택이 있는 중동 성호2차 아파트를 소독하며 신종코로나 방역을 이어가고 있다.

안 예비후보는 캠프에서는 “짧은 선거기간에 지지선언을 부탁하는 전화 한 통화라도 더 해야 한다” “하려면 출퇴근 시간에 맞춰 해야 홍보효과가 있다” 는 충고가 많은데 선거도 선거지만 신종코로나에 맞서는 국민의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의지를 전했다.

이어 진심은 항상 정수로 통한다는 자신의 가치관을 피력했다.

한편 안 예비후보는 부부가 함께 30여 년 노동운동, 민주화운동을 통해 민주당과의 깊은 인연을 맺어온 특이한 이력이 있다.

부인 이미옥은 의과대학 장학생으로 공부하던 중 5.18 광주의 참상의 진실을 세계에 알리고자 부산 미문화원에 방화를 감행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을 때 노무현, 문재인이 고문변호사를 맡아 시작된 인연이다. 
  
안 예비후보의 부인 이미옥은 문재인 대통령의 자문의사로 임명되어 문 대통령과 항상 함께 해온 인연으로도 알려졌다.

 

 

 

 

< 최화운 기자 >

기사등록 : 2020-02-11 오후 12:07:22 기사수정 : 2020-02-11 오후 12:35:17
기사제보 편집국: 010-9144-6465
작은소리를 크게 듣고, 소외되고 작은 분들을 위한 글마당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9144-6465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