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뉴스

전체기사 보기

전남도,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연…

전남도,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전남도,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전라남도는 나주 혁신산단과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일원이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최초의 공기업형 연구개발특구로 기술사업화 등 국비 지원은 물론 세제 혜택도 받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는 27일 위원회를 열고 나주 왕곡면 혁신산단과 빛가람동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 일원 총 1.69㎢의 전남 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강소특구는 과학기술을 통한 지역 혁신성장 달성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 조성 사업이다. 기존 연구개발 특구가 지정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대규모로 계획돼 집적·연계 효과가 떨어진다는 단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18년 관련 연구개발특구법 시행령을 개정해 추진됐다. 개정 결과 기술핵심기관이 1개만 있더라도 충분한 혁신역량을 갖추고 있으면 특구로 지정해 작지만 강한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를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지정된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특구는 기술핵심기관과 배후단지로 구성된다. 기술핵심기관(0.26㎢)은 한전본사와 에너지신기술연구소로, 배후단지는 기술사업화 핵심지구인 빛가람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0.5㎢)와 함께 기술생태계 순환지구인 나주혁신일반산업단지(0.93㎢)가 된다.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공간구성안 이미지/사진=전남도 특화분야는 한전이 보유한 세계적 특허기술과 전남의 자연환경을 접목한 지능형태양광과 ESS 분야로 향후 5년간 연구소기업 60개 설립과 함께 기술창업 100개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에너지신산업 기술이전-기술창업 연구소 설립-생산제품 구매’로 이어진 공기업 선순환 모델 구현으로 3천 100명의 고용과 2천 200억 원의 생산 효과가 유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으로 지정되면 매년 60억 원의 국비가 지원되고 법인․소득․취득․재산세 등 세제 감면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특구 내에서 신기술 창출을 목적으로 한 연구개발 과정에 필요한 실증사업들을 다각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번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으로 에너지밸리 기업유치, 한전공대 우수인력 육성과 더불어 삼박자를 완성하게 돼 이를 계기로 블루에너지 클러스터를 내실 있게 구축하겠다”며 “향후 한전공대 연구소․클러스터 용지 개발계획이 확정되면 강소특구로 편입해 한전공대와 연계한 글로벌 사이언스파크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 전국 최…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 전국 최고 인기 관광지 등극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의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가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관광지로 조사됐다. 15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요 관광지점의 방문객을 조사한 결과,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에 618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가 놀이시설을 제외한 순수 관광지로서는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순천만 여름 갈대밭 순천만 갈대밭 일출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국가정원 호수 순천시는 대한민국 제1호 국가정원인 순천만국가정원, 세계 5대 연안습지 순천만,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선암사, 삼보사찰 중 하나인 송광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삶이 고스란히 살아있는 낙안읍성, 드라마촬영장 등 한 번 오면 또 오고 싶은 생태문화관광 1번지로 명성을 얻고 있다. 특히 2019년은 순천시 승격 70주년이자 순천 방문의해로 선포된 해로 가족단위 휴식과 학습을 연계하는 복합형 관광상품, 야시장과 국가정원 야간개장 등 야간 관광상품 개발로 관광객은 1천3백만명, 관광 소비 매출은 4332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2019 국가브랜드 대상에서 ‘가장 방문하고 싶은 도시 1위’, ‘생태문화관광도시 1위’에 선정되어 공식적으로 ‘관광순천’의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가 2019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순수관광지로 선정되어 영광이다”며“앞으로 내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에게도 최고 관광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