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여성

전체기사 보기

순천시, 순천 팔마비 보물 지정 …

순천시, 순천 팔마비 보물 지정 축하 행사 개최

순천시(시장 허석)는 순천 팔마비의 보물(제2122호) 승격을 기념하기 위한 축하 행사를 13일 순천부읍성 남문터 광장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허석 순천시장과 김현모 문화재청장, 소병철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만 참석하여 소규모로 진행되었으며, 현장에서 관람하지 못하는 시민을 위해 순천시 대표 페이스북, 유튜브 등으로 생중계 되었다. 이번 행사에는 팔마비 보물 안내판 제막식과 함께 김현모 청장이 허석 시장에게 팔마비 보물 지정서를 전달하였다. 이어 축하 퍼포먼스, 청렴 선언 핸드프린팅 등 참석한 주요 내빈들은 청렴의식을 다지고 ‘팔마’의 명칭을 가진 학교와 단체 관계자들이 청렴 메시지를 전하며 팔마비의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로 마련됐다. 부대행사로 팔마정신 역사 기록전시회가 이날 하루 이어졌다. 허석 순천시장은 “이번 팔마비의 보물 지정은 팔마정신이 순천을 넘어 대한민국 공정사회의 상징으로 격상됨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무한한 가치와 자긍심을 느낀다.”면서 “29만 순천시민과 함께 이 기쁨을 나누고, 또 다른 보물, 또 다른 국보가 나올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한편, 순천 팔마비는 승평부사(昇平府使) 최석(崔碩)의 청렴함을 기리기 위해 건립된 비석으로 순천 지역을 대표하는 중요 유물이다. 13세기에 처음 건립되었다는 역사적 유래와 함께, 1617년에 중건한 비가 현전하여 4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3월 25일 보물로 지정되었다.

광양향교 제57대 조현동 전교 이…

백남섭 유도회장, 제165대 김기운 도유사 취임

광양향교 제57대 조현동 전교 이·취임식 열려

성균관 광양향교는 지난 9일 오전 10시에 광양읍 유림회관에서 제56대 김서현 전교와 제57대 조현동 전교의 이·취임식이 김양운 사무국장의 사회로 거행되었다. 더불어, 백남섭 유도회장, 김기운 도유사 취임식도 함께 가졌다. 이날 취임식을 축하해 주기 위해 ▲서동용 국회의원 ▲전라남도 전교 협의회 문영수 회장 ▲김재휴 전 보성부군수 ▲서장원 전 광양보건대 총장 ▲김종호 광양문화원장 ▲광양시 행정동우회 정은숙,김성규 자문위원 등 각급 기관단체장이 참석 하였다. 취임식 전, 식전 행사로는 광양향교 태인동 지회장인 송재모 악사의 공연과 광양향교 유림대학 이순덕 국악 반장외 반원의 민요창 공연으로 잠시나마, 우울한 코로나의 분위기를 반전시켜, 식장 분위기가 한층 더 훈훈해 지기도 했다. 제57대 광양향교로 취임한 조현동 전교는 취임사에서 "유교는 매 순간 성실하고 공경하는 삶의 태도로, 내 삶의 수양과 공공의 이익을 위한 올바른 변화와 실천을 함께 강조하는 공부인," 성덕지학"을 지향한다고 전했다. 이어 “성현의 학문과 덕행을 본 받아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하여 유림대학 활성화와 청소년의 인성교육에 각고의 힘을 기울일 각오”라는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조현동 전교는 향교는 인성교육을 통해 도덕성을 회복 하는" 최후의보루"라고 믿고 임기동안 전 유림과 함께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제28대 광양향교 유도회장에서 무투표로 당선하여 취임한 제57대 조현동 전교는 광양시 봉강면 지곡리 출신으로 광양시 행정동우회 원로회원 이면서 교직(30년) 출신으로 녹조근정훈장을 받기도 했다. 이날 광양향교 전교 이.취임식은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조촐하게 진행했다.

여수시, 역사 품은 유물 구입에 …

여수시립박물관 전시유물 구입, 내달 3일까지 접수

여수시, 역사 품은 유물 구입에 나서

여수시가 내달 3일까지 여수시립박물관 전시자료로 활용할 유물 구입에 나선다. 구입 대상은 ▲전라좌수영 관련 자료(좌수영 발행 문서 및 서적 등) ▲여수지역 인물 자료(김총, 박영규, 유탁, 정철, 정종선, 오횡묵 등) ▲여수지역의 향토자료(고문헌, 지리지 등) ▲조선 수군 자료(수군조련도, 병법서 등) ▲해양문화 관련자료(어민 생활자료, 해양산업 자료 등) ▲기타 박물관 전시에 활용할만한 자료다. 여수시가 2020년 확보한 조선시대 수군의 휴대용 훈련교범 ‘수조홀기(水操笏記)’/사진=여수시 여수시가 2020년 구입한 ‘진주성도 8폭 전도’/사진=여수시 유물 매도 신청은 개인, 문화재매매업자, 법인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다만 소유나 취득 경로가 불분명하거나 도굴, 도난 등 불법으로 취득한 유물은 제외된다. 신청은 여수시청 홈페이지에서 매도신청서 등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방문하거나 우편(여수시 시청로 1, 문화예술과 유물구입담당) 또는 이메일(poiuyt13575@korea.kr)로 접수하면 된다. 시는 접수된 유물에 대해 서류심사와 유물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구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여수의 역사와 삶이 담긴 박물관 건립을 위한 이번 유물 구입에 소장가와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여수시립박물관은 웅천 이순신공원 내에 연면적 약 6,426㎡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되며, 오는 2024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 추진 중이다.

문화재청, 순천팔마비 보물 제21…

문화재청, 순천팔마비 보물 제2122호 지정

청렴의 상징 ‘순천 팔마비'가 국가문화재 지정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고 ‘보물 제2122호’로 지정됐다. 순천 팔마비는 1281년(고려 충렬왕 7년) 이후에 승평부사(昇平府使) 최석(崔碩)의 청렴함을 기리기 위해 승평부(순천)에 건립한 비석이다 /사진=순천시 문화재청은 지난 1월 28일 보물 지정을 예고하고 30일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보물 지정을 확정했다. 순천 팔마비는 1281년(고려 충렬왕 7년) 이후에 승평부사(昇平府使) 최석(崔碩)의 청렴함을 기리기 위해 승평부(순천)에 건립한 비석이다. 13세기에 처음 건립되었다는 역사적 유래가 있고, 1617년에 순천부사 이수광이 중건한 비의 실물이 현전하여 4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또한 팔마비의 주인공인 최석을 청렴한 지방관의 표상으로 삼아 현재까지 이어온다는 점에서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순천시는 팔마비에 대한 의미를 시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4월 중 보물 지정서 전달, 기관단체장·시민 청렴 선서, 팔마비와 팔마정신에 대한 역사 기록 전시회 등 팔마비 보물 축하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팔마비의 보물 승격은 순천시민들이 팔마비에 깃든 청렴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켜온 결과이고, 팔마정신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며 “팔마비의 청렴정신이 현대에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보존하고 활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