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전화기반 안심콜(call) 출입관리 서비스 도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

광양시 전화기반 안심콜(call) 출입관리 서비스 도입

광양시가 수기명부의 개인정보 유출 방지와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의 이용 편의를 위해 전화 한통으로 출입 확인이 가능한, 일명 ‘안심콜(call) 출입관리 서비스’를 1월 1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시설별로 출입명부를 관리중이었으나, QR코드는 어르신 등 디지털 취약계층에게 익숙하지 않고 수기명부는 개인정보 유출 및 정보 부정확성 문제가 있어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도입하게 되었다.

 

정부에서 전화 기반 출입명부관리 서비스를 개시함에 따라 시는 15개의 수신자부담 14-전화번호(0000)를 신청해 시청과 읍면동 등 공공청사 15개소에서 운영을 시작한다.

 

관공서를 찾는 시민들은 그동안 작성하던 수기명부 대신 공공청사별로 부여된 여섯 자리 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시간이 자동 저장되고 기록된 정보는 4주 후 자동 삭제되며 통화료는 시에서 전액 부담한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도입으로 주민 편의를 도모하고 코로나19 발생시 감염 확진자의 방문 일시 등 정확한 데이터를 확인하여 신속한 감염차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했다.

 

시는 관공서 출입구에 안내판을 비치해 시설별 전화번호를 안내하는 한편, “고강도 출입자 관리 및 개인정보 유출 차단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겠다” 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