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페이지   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작은뉴스 
작은뉴스 전문가마당 고향지킴이 금의환향 우리동네는 지금... 우리학교는 지금... 작은소리 동네방네 특집
오늘 : 490 ·  어제 : 5,085 ·  전체 : 5,442,306
<칼럼> 격동의 불확실시대

한국은 격동의 불확실시대에 접어들었다.
위정자나 세력이 아닌 민이 봉기해 끌고 간 탄핵정국
지금까지의 대중은 대세를 따른다는 게 논리였으나 촛불은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지나온 역사속에서 시대에 변곡점은 평심이 틀어지고 지축이 흔들려야 사람이 보이고 영웅이 그 색채를 드러냈다.

금일 탄핵 가부결을 앞두고 두려움에 휩싸인 중간계층, 보수, 멘토를 지칭하던 지식인들은 이제 눈을 뜨고 세상을 직시해야 할 시간들이다.

직시의 주제 무엇이 허구이고 무엇이 진실일까?
국가를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지를 고민치 말고 무엇을 바꾸어야 할 건지를 뚜렷하게 인식해 소리쳐야 하는 게 지금의 시대정신이지 싶다.

부의 미래...
엘빈 토플러가 부의 미래에서 언급한 '프로슈머'는 이제 과거 버전이 됐다.
업데이트가 필요하나 여기에 깊은 허구가 있다.

기술의 진보, 인공지능, 인터넷은 상위 1%가 전부를 가져가는 합법적이고 강력한 도구이나 이를 견제할 장치가 없다는 게 진실이다.

무엇을 어떻게 해서 일자리를 창출한단 말인가?
이런 말도 안 되는 사기를 선거공약으로 내세우는 위정자들을 언론과 국민이 사냥해야 하는 게 집단지성이다.

이제 국가는 강제해야 할 시기에 도래했다.
인공지능이나 프로그램 개발으로 창출되는 인건비 절감과 고효율의 자본을 상위 1%의 몫이 아니며 공동의 자산으로 분리시켜 분배를 강제해야 한다는 것

인터넷뱅킹, 외환시장, 금, 원유, 곡물 등을 상품화 시킨 선물 파생시장...
이 모든 게 쓰레기 중 쓰레기다.

세계의 화폐시장에 거대한 오류가 발생된 시점은 10여 년 전부터이며 인터넷과 네트워크망이 그 역할을 담당했다.

과거에는 전쟁을 통해 이익을 실현하는 식민지 정책이 지금의 기축통화와 외환거래를 통해 실현시키는 툴로 진화됐다.

국가는 화폐정책을 새로 만들어야 하고 지방자치는 지역화폐를 필히 발행해야 한다.

그리고 지방분권은 행정이나 정치자치가 아니라 중앙정부로부터 경제 분권을 기저로 삼아야 한다. 자립이 불가능한 지방자치는 시.도를 떠나 정부에 귀속돼야 마땅하다.

어설픈 지방귀족이 결국 시민의 피를 빨고 있는 게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현실이다.

우리는 무엇을 했나를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되물어야만 하는 혼돈의 시대이다.
위정자를 진면목을 깨닫고 이성과 객관성, 냉철함도 배제하고 생존본능의 집단지성을 일깨운 게 촛불민심이기에

두려움을 떨쳐 불 밝히고 탄핵을 지시한 촛불이 난세의 영웅이며 스스로를 신뢰한 한국의 국민이다.

 

 

 

 

< 민 >

기사등록 : 2016-12-09 오전 11:52:09 기사수정 : 2016-12-09 오후 3:40:38
기사제보 편집국: 010-4611-3323
독자와 소통을 원칙으로, 작은소리를 크게 들어 주고 언론의 자존심을 지키는 신문!
 기사의견쓰기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번:  
스팸방지 숫자 그림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의견쓰기는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작은뉴스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취재요청 ·  저작권안내 ·  지적재산권보호 ·  개인정보호정책  ·  E-mail 수집거부

Copyright smnews.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3323@naver.com
전라남도 광양시 서천 2길 13 플라워빌딩 3층 Tel 070-8690-3323 / 010-4611-3323    작은뉴스ㅣ정간법 등록 전남아 00133호ㅣ발행·편집인 : 이기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현